화성시, 재활용 불가 영농폐기물 80톤 수거

화성온뉴스 승인 2021.06.05 17:55 의견 0
영농폐기물 수거


화성시가 영농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을 예방하고자 농협중앙회 화성시지부, 서화성농협, 태안농협과 함께 폐기물 수거에 나섰다.

시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매송면과 비봉면, 동부권역 일대에서 재활용이 불가능한 영농폐기물 80여 톤을 수거했다.

이들 영농폐기물은 영농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폐 부직포, 반사필름, 점적호스, 모판, 트레이, 종묘포트 등으로 재활용이 불가능해 농경지에 방치되거나 불법 소각, 매립 등으로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꼽혀왔다.

이에 시는 올해 처음으로 영농폐기물 수거처리 지원사업에 3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해 지역농협별 수거처리 비용의 50%를 지원할 방침이다.

수거는 농가에서 이물질을 제거한 후 마을별 집하장소에 배출, 전문 처리업체가 수집운반·처리하는 방식이다.

하반기 영농폐기물 수거활동은 올 가을 수확이 끝나고 난 뒤 11월에서 12월 남양읍, 팔탄면, 동부권역에서 실시되며, 남양농협, 팔탄농협, 태안농협이 참여할 예정이다.

박상율 농업정책과장은 "깨끗하고 살기 좋은 농촌이 될 수 있도록 주민, 지역 농협 등과 적극 협업할 것"이라며 "내년에는 관내 전 지역으로 확대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화성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