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청소년 이어 만 65세 이상 어르신까지 무상교통

화성온뉴스 승인 2021.07.01 14:07 | 최종 수정 2021.07.01 14:08 의견 0
X
만65세 이상 어르신까지 무상교통 확대 시행하는 화성시.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아동·청소년 대상 무상교통을 도입한 화성시가 오는 7월 1일부터 만 65세 이상 어르신까지 확대 시행한다.

무상교통은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히는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도록 대중교통을 활성화하는 '화성형 그린뉴딜'의 일환이다.

관내 시내 및 마을버스 탑승 시 사용한 카드이용금액을 환급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현재까지 만 7세~18세 아동·청소년 총 3만 8백여 명이 지난 5월 사용분까지 총 4억 6천6백만 원을 환급받았다.

또한 대상자가 어르신까지 확대되면서 지난 5월 8일부터 시작해 현재까지 총 1만 6천건의 어르신 무상 교통카드가 등록됐다.

특히 기존에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발급된 지하철 무임카드 G-pass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은 높이고 신규카드 발급에 소요되는 예산을 대폭 줄였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무상교통은 시민의 기본권인 이동권을 보장하면서 나아가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지속가능한 도시정책"이라며 "버스공영제와 더불어 친환경 대중교통으로 전환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어르신 무상교통 확대시행을 알리고자 1일 향남환승버스터미널에서 기념식을 열고 대한노인회 화성시지회에 교통카드를 전달했다.

저작권자 ⓒ 화성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